축적의 길(축적의 시간 두 번재 이야기)

분류없음 2017.04.27 20:06

지은이: 이정동(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축적의 시간 대표저자) | 본문: 284| 반양장
발행일: 201753일 | ISBN: 979-11-87481-19-5 03320 | 정가: 16,000

 

 

 

내용 소개

 

  ‘축적의 시간두 번째 이야기: 진단에서 처방으로

 

한국산업이 처한 위기의 본질을 개념설계 역량이 부족하다라는 한 문장으로 압축해서 제시한 축적의 시간(2015)’이 문제의 진단이었다면 이 책은 개념설계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 어떻게 도전적 시행착오의 경험을 축적해 나갈 것인가에 관한 대안적 방향을 제시한다.

개념설계는 존재하지 않던 그 무언가를 그려내는 것, 즉 백지 위에 밑그림을 그리는 일이다. 글로벌 챔피언 기업들의 핵심적 경쟁력은 바로 제품과 서비스의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는 개념설계 역량에서 나온다. 그리고 비즈니스를 새롭게 정의할 수 있는 개념설계 역량은 결국 높은 수익으로 귀결된다. 2016년 애플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물량 기준으로 14.5%의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전체의 79.2%를 차지한 것은 바로 이동통신 분야에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실행의 프레임 vs 개념설계의 프레임

 

그런데 개념설계와 실행에 필요한 역량은 며느리와 쥐며느리만큼이나 다르다. 개념설계를 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은 개념설계를 받아서 실행하는 역량과는 매우 달라서 시행착오를 꾸준히 축적해 나가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실행은 어떻게하면 되는지가 관심사이지만, 개념설계에서는 하는지를 파악하지 않으면 독창적인 밑그림을 그릴 수 없다. 그래서 실행 역량을 노우-하우Know-how라고 한다면, 개념설계 역량은 노우-와이Know-why라고 한다.

그리고 실행에서는 무엇보다 효율성이 기준이지만 개념설계에서는 차별성이 기준이다. 시행착오에 대한 관점도 다르다. 이미 그려진 밑그림을 효율적으로 적용해야 하는 관점에서 보면 시행착오란 가능하면 피해야 하는 부정적 사건이다. 반면 개념설계를 할 때는, 처음 접하는 도전적 과제일수록 시행착오가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당연하게 받아들인다.

 

축적의 전략: 축적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이제 한국산업이 개념설계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인식은 널리 퍼졌지만, 여전히 실행의 프레임에 갇혀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축적의 길을 나서는 우리의 첫걸음은 우리를 눈부신 성공으로 이끈 바로 그 실행의 관행과 결별하는 쉽지 않은 일에서 시작된다.” 그래서 저자는 선진 기술을 모방하여 추격하는 단계에서 체화된 사고방식과 관행이, 시행착오의 축적을 통해 세상에 없던 제품과 서비스를 정의하고 만들어내는 개념설계 역량의 확보에 어떻게 걸림돌이 되는지를 날카롭게 지적한다. 그리고 5가지 축적의 전략을 소개한다.

 

축적의 전략 1: 축적의 경험을 담는 궁극의 그릇, 고수를 키워라.

축적의 전략 2: 아이디어는 흔하다, 스케일업 역량을 키워라.

축적의 전략 3: 개념설계를 담는 그릇, 제조현장을 키워라.

축적의 전략 4: 고독한 천재는 없다, 사회적 축적을 꾀하라.

축적의 전략 5: 중국의 경쟁력 비밀을 이해하고 이용하라

 

전략1. 축적의 경험을 담는 최후의 그릇, 고수를 키워라.

창의적 개념설계 역량은 직접 새로운 그림을 그려보고, 적용하고, 다시 고쳐보는 경험을 반복해야만 얻

더보기



축적 지향의 사회로 전환하기 위한
4가지 열쇠

 

나아가 저자는 축적지향의 조직/사회를 만들어서 한국이 기술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제언을 4가지로 압축해서 제시한다.

* 고수의 시대(축적의 형태)

* 스몰베팅 스케일업 전략(축적의 전략)

* 위험공유 사회(축적 지향의 사회시스템)

* 축적지향의 리더십(축적 지향의 문화)

 

4가지 열쇠의 핵심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우선 고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 시행착오의 귀한 경험이 결국 사람에게 차곡차곡 쌓이는 것이기 때문에 오랜 시간 시행착오의 경험을 흉터처럼 몸에 새긴 고수를 키워야 한다. 둘째, 축적의 전략 측면에서는 무엇보다 스몰베팅 스케일업 전략을 모든 의사결정의 기본 틀로 삼아야 한다. 혁신적 개념설계는 작은 아이디어로부터 출발하지만, 많은 시도와 지속적인 스케일업 투자로 이루어진다는 점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그동안 즐겨 사용했던 선택과 집중, 일시적 단기동원과 같은 의사결정 방식을 버려야 한다.

셋째, 축적을 뒷받침할 사회시스템의 측면에서는 위험공유 사회가 중요한 키워드가 되어야 한다. 도전적 시행착오의 경험이야말로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공공재이고, 따라서 그 위험을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이 같이 나누어 감당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만들어야 한다.

넷째, 문화의 측면에서는 축적지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특히 현재의 한국산업처럼 실행지향의 틀이 깊이 각인되어 있는 상황에서는 시행착오를 품어주고, 장기적 시각으로 축적을 장려하는 리더십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산업사회 구성원 모두의 동시적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풍부한 사례 연구를 통해 읽기 쉽게 썼다

 

저자는 축적의 시간에 비해 풍부한 사례를 들어 논리를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쉽게 읽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회 변화의 방향을 통찰하여 개인에게도 미래를 어떻게 준비할지에 관한 풍부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한국 산업 발전의 문제를 진단해서 큰 반향을 일으킨 축적의 시간발간 이후 16개월간의 연구를 종합해서 어떻게 축적할 것인가에 관한 대안을 제시하는 책이다.

지은이 이정동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는 2014년부터 축적의 시간연구프로젝트를 총괄해서 이끌어온 책임자이자, 축적의 시간 대표 저자이다.

 

차례

 

더보기

 

지은이 소개

이정동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축적의 시간대표저자

 

더보기

 

 ■ 본문 맛보기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