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왔다네,나왔다네, 내가 나왔다네_답답해서 떠났다

지식노마드의 2013년 계사년의 시작을 <답답해서 떠났다>와 함께 합니다.

새해의 스타트를 '여행 에세이'로 끊습니다.

 

하품나는 딱딱한 이야기가 아니라, 좀 다른 방식으로 이 책에 대해 이야기해 볼게요.

지인의 소개로 저자를 처음 만났을 때 기획편집자(그냥 편하게 '에디터'라고 하죠)인 저, 개인의 상태가 완전 '꽐라' 지경이었습니다. 몸도 마음도 지쳐 바닥을 치고 있었죠. 직장생활 5년 즈음이거나 그 이상인 분들은 자세히 말 하지 않아도 아실 거라 생각합니다.

그때, 저자를 만나 대책 없이 떠났던 이야기를 들었고 일기장을 봤어요.(↓이를 테면 요런 거)

 

 

저자는 이제 막 20대 중반인, 그야말로 '청춘'이었습니다.

그녀와 이야기를 하며, '아, 난 저 나이에 무얼 했던가!' 따위의 '자기계발 식'  한탄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대신, 놀라운 공통점을 발견하고 마음이 움직였어요.

'너를 떠나게 한 이유와 내가 지금 힘든 이유가 다르지 않구나' 하는.

기획자의 마음을 움직인 원고라면, 마다할 이유가 없지요. 바로 기획안을 만들고 저자와 만나 이야기를 하는 몇 번의 만남을 거쳐 우리는 책을 내기로 했습니다. 단, '청춘'이니 '자기계발'이니 하는 것은 철저히 배제하기로.

 

사람이 살면서 경험하는 많은 공통된 경험을 통과의례라는 말로 에둘를 수 있다고 한다면, 어떤 통과의례는 "오케이! 이번 스테이지는 클리어!" 하고 넘길 수 없는 것들이 있죠. 살면서 언젠가는 반드시 맞닥뜨려야 하는 그런 감정선 말이에요. 하물며 과거에 그 녀석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면 다시 마주했을 때의 당황스럼움을 말해 뭐하겠어요.

서른넷의 저는 그런 상황에 우왕좌왕 어떻게 할 줄을 모르겠는데,

스물넷의 저자는 가진 돈 탈탈 털어 다 쓸 때까지 일단 떠나자,합니다.

 

7개월이라는 길다면 긴 시간을 온전히 길 위에서 보냈지만, 처음부터 거창한 목적이니 계획 같은 것도 없이 말이죠.

 

그녀는 아무래도 '남미 체질'인가봐요. 여행을 하면서 자그마치 20킬로그램이나 살이 붙었대요!

책을 읽으면서 저자가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초'소심한 성격에, '될대로 돼라'는 심드렁함이 여행을 수월하게 했는지는 몰라도 저자는 여행을 마치면서 드디어 자기만의 이야기를 갖게 되는 것 같거든요. 여행이 마냥 즐겁고 행복해 보이지도 않았습니다. 그 모습도 거르지 않았어요. 그냥, 서울에 사는 어떤 여자나 7개월간이나 남의 나라 곳곳을 여행한 저자나 다를 바 없는 모습이 재미있으면서도 살가웠거든요.

 

그 7개월을 보내고 남은 건 결국, 교과서에나 나올 법한 얘기나 꼰대들이 하는 말 같이, '매우 건강한(나머지 재미는 전혀 없는)' 어떤 것,들이지만 그걸 몸으로 겪으며 인생의 한 고비를 넘긴 스물넷 공대녀의 좌충우돌 스토리에 깊은 공감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도 한때 경험했고, 지금 그 몸살을 격고 있는 사람이 분명 많을 테니까요.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신간소개]답답해서 떠났다-보도자료

 

소심한 공대녀의

허무맹랑한 220일간의 남미여행기!

 

 

사람도 싫고, 나도 싫고
세상에서 내가 제일 바보 같고, 미울 때
돈도 없고, 계획도 없이
그냥 멀리 떠났습니다.
인도에서 한 달, 남미에서 6개월.
이 책은 그 시간을 기록한 일기장입니다.

 


도서 소개

잠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 그래야 내가 속도 좀 맞추지.
진짜, 열심히 살고는 있는데 ‘사는 게 원래 이래? 나만 이렇게 힘든가?’ 싶을 때가 있지 않나요? 뭐라도 항상 하고 있어야 했습니다. 안 그러면 내가 남들보다 뒤처지는 건 아닐까, 쓸모없는 인간이 되는 건 아닌가, 불안했거든요. 이러다가는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게 뭔지도 모르고 시간만 흘러가겠다 싶어 제게 잠시 시간을 주기로 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인생의 변화, ‘떠나자!’
내 모든 걸 내려놓을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필요했어요.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사는지, 나처럼 이렇게 힘들고 불안에 떨며 뭐가 좋고 싫은지 뭘 하고 살아야 하는지 헷갈리나 궁금했거든요. 그래, 떠나자! 안쪽 말고 바깥을. 이쪽 말고 저쪽을. 이왕 이럴 거, 모아 놓은 돈 몽땅 다 쓰고 올 때까지 한국에 돌아오지 말자.

장소는 인도와 남미, 기간은 가진 돈 다 쓸 때까지, 목표는 많이 웃자.
여행의 계획은 저것 뿐.
한 달은 인도에서, 6개월은 남미 각국을 떠돌며. 힌디어? 스페인어? 할 줄도 몰라요. 영어도 잘 못하고요. 떠날 때 제 상태가 이거저거 따지고 고민할 만한 상황이 아니었어요. ‘일단, 떠나자.’ 이거였으니까요. 그래도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좋은 사람들을 만났고, 제가 더는 못난이가 아니라 사랑 받을 만한 사람이라는 확신을 주었어요. 물론, 변태(?)들도 만났고, 긴 여행에 지쳐 몸도 마음도 바닥을 치기도 했어요. 그렇지만, 한국으로 돌아갈 제 모습이 그려지지 않을 정도로 흠뻑 빠져 지낸 7개월이었습니다.

너무 빤한 정답, 그래도 몸으로 겪어야 알 수 있는 그것.
나이, 출신, 전공, 학교. ‘나’라는 사람을 설명하는데 쉽게 대변되던 많은 숫자들……. 이런 모든 것들을 내려놓고 사람 대 사람으로 타인을 만나며 진짜 ‘나’로 존재할 수 있었습니다. 여행의 깨달음? 가르침? 이런 게 참 빤하죠? 하하하. 그냥, 나 자신을 있는 그래도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는 게 여행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이 모든 배움을 가능하게 한 것은 저와 함께한 ‘사람들’이었고요. 저는 그 전까지 이런 걸 잘 모르고 살았나 봐요. 이제 저는 하루하루가 너무 소중해서, 한순간도 잊고 싶지 않습니다. 이 세상에 저를 응원해 주는 친구들이 있다는 사실이 행복합니다. 바보 같은 저는 ‘마흔네 시간’이나 걸려야 갈 수 있는 지구 반대편까지 가서 생고생하며 간신히 배우고 느꼈던 것들을 이 책을 읽을 분들은 제 일기를 통해 가까운 곳에서 찾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알고 있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의 목표가 달라졌어요. 거창하지 않고, 소박하게.
여행 전 제 인생의 목표는 “무조건 열심히 하고, 최고가 되자”였는데, 여행을 다녀온 이후로 달라졌습니다.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말고, 즐기자”로요. 7개월간의 시간 동안, 제가 많이 달라졌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인생이 아주 조금은 만만해 보입니다. 살만해요. 이거면 된 거겠죠? 220일간의 여행의 준 선물은.


■ 차 례

Part 1_인생이 한 번도 내 편이지 않을 때, India
01 첫날부터 격하게 환영해 주는구나, 뉴델리여!
02 잊지 못할 첫 인연, 소남 아저씨를 만나고
03 인도 노숙인에게 손님대접 받다
04 다국적 워크캠프, 별별 친구들과 함께
05 트레킹으로 마음을 씻다
06 아름다운 카슈미르와 요상한 하우스보트 사람들
07 짧지만 훙요로운 여행의 동반자
08 루카스, 안녕! 바보 같은 나도 이젠, 제발, 안녕!
09 요가와 변태, 모두 체험하게 한 인도를
10 그런데 나는 설사로 인도 여행에 마침표나 찍고 있다

Part 2_꿈이 없다 욕하지 말지어다, 남미
11 무계획으로 콜롬비아에 오길 잘했지 뭐야!
12 인도 한 번 다녀오면 어디든, O.K.래
13 남미를 최고의 장소로 만들어준 사바나 친구들을 만났어
14 혹시, 사바나가 진짜 내 집? 잃어버린 가족을 찾은 것 같아
15 내 마음을 사바나에 묻고
16 사바나의 루스, 메데진의 소냐, 정말 고마워요
17 그런데, 내가 미쳤나? 슬슬 여행이 지친다
18 정신차리고, 농장에서 카우치서핑을!
19 그리고는 화물선을 타고 아마존 강을!
20 태어나 처음으로 페루에서 맞는 크리스마인데
21 뭐랄까, 여행의 권태기랄까?
22 다시, 마음을 추슬렀건만
23 카메라, 사망하심
24 정말 맞추픽추, 가는 겁니까!
25 예측할 수 없는 모험으로 나를 맞아줘, 볼리비아
26 퓨마를 돌보는 자원봉사를 하기로! Yeah!
27 우유니, 나의 천공의 섬 라퓨타
28 파라과이에 도착하자마자, 인천행 비행기 표부터 예약하고
29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스카이다이빙을!
30 볼리비아의 친구를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다시 우연히 만나다니!
31 아르헨티나의 가을

Part 3_이렇게 비참하고 찬란한, Seoul
32 집으로 돌아오는 데 큰맘 먹어야 할 만큼
33 남미를 너무 사랑해


■ 저자 소개

그리고, 찍고, 쓰다_ 최경윤
나도 나를 잘 모르겠다.
끊임없이 뇌와 함께 정신도 자극하는 기계공학 공부 중.
스물세 살 공대녀.
우주비행사가 꿈이다.
여행을 다녀오고 꿈이 더 간절해졌다.
하고 싶으면 한다.
도전이 좋다.
그림 그리는 게 좋다.
정말 좋아하면 말로는 설명을 못하겠다.
그래서 이렇게 나에 대해 이야기하기가 어려운가봐!

www.facebook.com/ijustleft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