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 출판

출판 이야기 2013.06.03 12:03

전자책 시대를 맞아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흐름 중 하나가 린 출판(lean publishing)이다.

주로 변화가 빠른 IT 책을 중심으로 시작된 흐름이다.


기본적인 개념은 원고를 집필하는 과정에서부터 (출판사를 통하지 않고) 독자들의 의견을 직접 반영하면서 책을 완성해간다는 점이다.



애시 모리아가 ‘런닝 린’을 집필하는 과정을 정리한 다음 그림을 보면 실제 과정을 알 수 있다.


lean_02

(블로터닷넷에 실린 이중호 미래출판전략연구소장의 글에서 인용함)


애시 모리아는 자신의 창업과정을 블로그에 올렸다.

그 글을 본 독자들이 출판을 권유해서 본격적인 집필을 시작했다.


-. 이후 워크샵과 블로그 등을 통한 독자들의 반응을 반영하여 원고를 집필한다.

-. 전체 윤곽이 잡히면 미리보기를 만들고, 선주문을 받는다.

-. 선주문한 독자들에게는 PDF를 2주 간격으로 배포하여 수정 보완하며, 이후 초판을 출간한다.

 (1만부를 판매한 시점에서 오라일리 출판사와 계약을 해서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냈다.)

-. 출판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업데이트가 되면 독자에게 자동으로 알림이 간다.


기존 출판에 비해 매우 다른 접근이다.


-. 기존의 책에서는 편집자의 손을 거쳐 완성된 원고만이 독자들에게 전달된다.

   린출판에서는 일종의 베타버전(초기 PDF 파일)의 개념을 도입했다.

   (완성된 원고가 아니라 완성해가는 과정 자체가 출판이 된다.)

-. 책에 오류 혹은 업데이트할 내용이 있어도 다음에 인쇄할 때가 되어야 고질 수 있다.

   린출판에서는 매우 빠르고 지속적인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고 이것이 즉시 독자에게 제공된다.

-. 책을 만드는 과정에서 물론 독자나 서점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는 과정이 있지만 이는 출판사의 의사결정자가

   판단하는 기초 자료일 뿐이다.

   린출판에서는 집필되는 원고를 두고 독자와의 직접적인 소통이 이루어진다.


=> 무엇보다 큰 것은 두 가지 점인 것같다.

 -.  시장에 책을 출시하기 전에 이미 상당한 수준에서 대상독자와 내용과 시장성에 대한 검증이 이루어진다.

 -.  저자와 독자를 연결시키는 데서 거의 독점적인 지위를 누렸던 편집자를 거치지 않고도 출판이 진행될 수 있다.


린 출판을 개인에게 서비스해주는 회사도 생겼다. => https://leanpub.com/

저자는 무료로 가입하고, 출판 요청을 하면 드롭박스에 폴더가 만들어진다.

저자는 글쓰기를 시작한다.

글쓰기가 어느 정도 진행되어서 의견을 듣고 싶은 단계가 되면 쉽게 PDF로 만들어준다.

책쓰기가 완성되면 PDF, EPUB, MOBI(아마존킨들 형식)로 만들어 배포한다.

린펍 사이트는 책값과 상관없이 판매되는 책의 0.5달러를 수수료로 받는다.


오늘 처음 들어가봤는데 상당히 많은 책이 올라와 있고, 재미있게도 책 가격을 구매할 때 독자가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물론 최소가격은 있지만)


흥미있는 실험이다.


*[참고자료]

- 린 출판의 개념과 특징을 정리한 PPT 파일(영어)

- 린 출판에 대해 소개한 이중호 소장의 소개 글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