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의 경영] 상대가 나에게 호의를 베풀 기회를 만들어라

마이클 치미노 감독의 영화 <천국의 문>은 할리우드 역사에 길이 남을 파산 사례다. 이 영화의 실패로 제작사인 유나이티드 아티스트(UA)는 문을 닫아야 했다.

 

<권력의 경영>이란 책에서 제프리 페퍼 교수는 반대 의견을 설득하는 감독의 전술을 자세히 소개한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이 영화의 감독으로 선택된 마이클 치미노 감독은 프랑스 여배우 이자벨 위페르를 주연으로 선택했다. 그런데 위페르는 프랑스 억양이 강해서 서부 영화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게다가 인지도도 매우 낮아 티켓 파워도 기대하기 힘들다. 당연히 제작사 간부들은 강하게 반대했다.

하지만 UA임원들은 남자 주인공이 이미 정해진 마당에 이 문제를 둘러싼 논란으로 결정이 지연되면서 처음의 예산을 초과할지 모른다는 부담을 갖기 시작했다. 이 순간 치미노는 절묘한 설득 전략을 구사한다.

 

감독의 선택권을 전혀 존중하지 않는 임원진이 내린 결정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한 번이라도 그녀를 만나 얘기해보는 성의 정도는 보여야 하지 않나요?

 

정면으로 공격한 것이 아니라 상대가 거부하기 어려운 '감독에 대한 신뢰'라는 프레임을 앞세운 것이다. 결국 두 임원이 위페르를 만나기 위해 파리 행 콩코드기에 올랐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임원들이 여배우를 판단하기 위해 대서양 너머로의 장거리 출장이란 다소 과한 행동에 나서게 만들었다는 점이다. 그 순간부터 임원들은 비싼 돈과 시간을 들여 가는 출장인 만큼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는   부담을 갖기 시작한다. 동시에 위페르가 아니라고 한다면 결론은 간단하지만, 그에 뒤따르는 여러가지 부담이 생긴다. 새로운 여배우를 놓고 감독과 협의하는 일, 그에 따라 제작일정이 늘어지면서 증가할 예산, 감독의 결정을 뒤집는 것에 따른 부담 등....  반대로, 뭔가 새로운 장점을 찾아낼 수 있다면, 이 모든 번거로운 일이 없어진다.

 

정말이지, 그녀는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밤이 깊어지고 와인이 한 병 두 병 비어가면서 그녀의 매력이 눈에 띄기 시작하더군요.”

바로 그때 스스로 납득할 만큼 교묘한 시각이 생기더군요. 누가 이 영화의 진정한 스타일까? 이 영화의 진정한 스타는 주연 배우가 아니라 바로 마이클 치미노 감독이다. 우리는 주연 배우들에게 베팅한 게 아니라 바로 치미노에게 베팅한 것 아닌가. 따라서 감독이 위페르를 원한다면 마땅히 지원해야 하지 않겠는가.”

 

천천히, 미묘하게 전개되므로 자각하기 어려운 이런 과정의 특징은 외부 압력이 거의 없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그래서 외부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고 오직 개인의 신념과 가치에 따라 판단했다고 스스로 믿게 되고, 그 만큼 이후의 과정에 훨씬 몰입하게 된다.

 

이 방법의 요체는 이런 것이다.

남에게 먼저 호의를 베풀게 함으로써 상대가 나에게 호감을 갖도록 하고, 이를 통해 사람에 대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것은 상식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진짜 권력을 잘 다루는 고수는 종종 정반대로 한다. 내가 먼저 호의를 베푸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나에게 먼저 호의를 베풀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상대의 훨씬 강한 몰입을 이끌어낼 수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